티스토리 뷰






감독 : 최동훈

출연 : 김윤석, 김혜수, 이정재, 전지현, 임달화, 김해숙, 오달수, 김수현





 

도둑들의 제작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초호화 캐스팅과 물건을 훔치는 설정이라는 말에 기대감이 커졌습니다. 영화는 도입부부터 홍콩 영화풍의 느낌이 납니다. 도둑들의 목표는 마카오 카지노에 있다는 다이아몬드 태양의 눈물을 훔치는 것입니다. 그들의 작전은 처음부터 난항을 겪게 됩니다. 서로 관계가 얽혀 있어서 감정 또한 복잡하게 흘러갑니다. 중반부터 로맨스 부분이 나오면서 내용은 조금 변화가 시작됩니다. 제목이 도둑들인데 왜 갑자기 감정이 복잡해지는가에 어리둥절했는데, 다들 사연이 복잡에서 그럴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도둑들의 물건을 훔치는 상황이 메인이 아니라 그 도둑들의 이면을 밝히면서 알려주는 것이 이 영화의 목적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다이아몬드를 훔치는 전개 과정이 조금은 미흡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했지만, 시간제한 안에서 보여주고 싶은 것들이 많아서 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도둑들이 다이아몬드를 훔치기 위해 기가 막힌 계획을 세우고, 그대로 대상이 움직이는 것에 통쾌함이 느껴집니다. 배우들의 대사는 재미있고 개성이 있어서 그 부분에 흠뻑 몰입하다 보면 정작 다이아몬드 훔치는 일은 관심에서 멀어지게 됩니다. 감각적인 편집과 화려한 액션신에 정신이 팔려서 어떻게 다이아몬드를 훔쳤는지도 몰랐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이 영화의 볼거리 중의 하나입니다. 액션신과 연기력 모두 갖추고 있어서 정말 재미있고 스릴 있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후반후에 아파트 외벽을 타는 액션은 정말 감탄이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얼마나 고생하며 연습했을지 그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다른 배우들도 누구하나 존재감 없이 묻히지 않고, 각자의 개성있는 모습으로 나와서 영화에 큰 재미를 더했다고 생각합니다. 연기력이 뒷받침되는 배우들을 캐스팅 해서 제작비가 많이 들었겠지만 그래도 그 대신에 믿고 보는 영화가 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출연진 명단을 보면 적어도 이 영화에서 부자연스러운 연기는 절대 없을거라고 누구나 생각할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재미있고 집중하게 되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2시간이 넘는 긴 러닝타임이지만 지루함은 느낄 수도 없이 시간이 너무 빠르게 흘러갑니다. 스토리, 연기, 대사 등 모두 만족스러운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엄청난 제작비와 초호화 캐스팅에 비하면 조금 아쉽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러나 일단 저는 그런것에 대해서는 잘 몰라서 뭐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영화 자체로만 봤을 때는 만족합니다. 괜히 1300만명에 가까운 흥행을 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 못보신 분들이 계시다면 추천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